«   2022/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4
Total
276,910
10-07 06:05
관리 메뉴

lancelot.com

"개구쟁이 스머프"에 나타난 사회-정치학적인 논제 본문

보고 듣고, 느끼고

"개구쟁이 스머프"에 나타난 사회-정치학적인 논제

lancelot50 2009. 5. 8. 00:51
http://aquarius.egloos.com/286340

원문링크
http://blog.naver.com/nana124?Redirect=Log&logNo=100010334701


웹써핑을 하다가 우연히 발견한 글이다.
예전부터 '스머프 만화가 공산주의 사회의 우화이다' 라는 논의가 있다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 크게 관심을 가지지 않았었는데, 써핑중에 그 원본으로 보이는 글을 발견해서 한 번 읽어보았다(물론 영문은 안읽었다 ㅡㅡ;)

이제는 이 글이 무슨 이야기를 하고자 하는지 분명히 이해할 수 있다.

스머프를 재미있게 본지 20년쯤 지난 것 같다.  이런 논의를 그 당시에는 보았더라도 무슨 이야기인지 이해할 수는 없었을 것이다(당연하지, 이건 애들용 애니메이션아닌가!).  하지만 나는, 청소년기 쯤에 이런 논의를 읽고 이해할 수 있었으면 했다. 
한국 사회의 교육 현실에서는 너무 무리한 바램인가.  하지만 좀 똑똑한 고딩들은 이해할 수 있었을지도.



이딴 생각하고있는거보니, 장염+감기 는 다 나았나;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