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4
Total
276,910
10-07 06:05
관리 메뉴

lancelot.com

핥는다는 것. 본문

단상

핥는다는 것.

lancelot50 2010. 2. 2. 01:29
강유원의 인문학강의를 듣고 있는데, 강의 도중 강유원 아저씨가 한 말이다.

블로그에 막 자기 책 쓴거, 번역한거 올려놓고, 다른 사람들이 잘썼다고 서평 쓴거 캡쳐해 올려놓고 이런거 보면 막 자기는 미치겠다고.  그렇게 자기를 핥는 순간. 끝나는거라고.

비단 글을 쓰는 사람 뿐이랴.

그 어떤 사람이든 자기 자신을 핥기를 부끄러워하지 않는 순간, 인생은 끝이다.


우리 또, 쪽팔리면 안되잖아?
Tag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