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4
Total
276,690
09-30 05:42
관리 메뉴

lancelot.com

한국의 엘리트 스포츠 본문

보고 듣고, 느끼고

한국의 엘리트 스포츠

lancelot50 2010. 3. 24. 12:56
http://www.pressian.com/article/article.asp?article_num=60100324074543&section=04

  원래부터 스포츠에 그렇게 큰 관심이 있었던 것도 아니고 특히나 국가주의가 투영되는 스포츠와 올림픽에 대해서는 평소 아주 강한 거부감을 가지고 있는 나긴 하지만, 이 글을 읽은 후 한국 엘리트 스포츠에 대한 모든 지지를 철회하기로 했다.

글쓴이의 논지에 충분히 동의한다.  인간성과 맞바꾼 '금메달' 과 '기록'이 무슨 의미가 있다는 것인가.  우리가, 아니 적어도 내가 '장종훈', 또는 '마이클조던'을 보고 감동하는 이유는, 그의 '기록'과 '업적'속에 '인간'의 '노력'과 '좌절', 그리고 '도전' 이 녹아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운동기계'에게 어떤 감동을 느껴야한단 말인가?

그 '선수들'의 잘못은 절대 아니다.  그 '사람'들이 그렇게 되도록 만든 한국사회의 구조가 문제다.  그리고 그 구조를 만든 사람들이 문제이고.

기사에 나와있는 한나라당 박영아 의원과, 대한체육회 박용성 회장 역시 절대 지지하지 않겠다.
2 Comments
  • 프로필사진 BlogIcon raindropsunshower 2010.04.13 22:07 신고 기본적으로 운동의즐거움을 누릴 기회를 일부 선별된 사람들에게 준다는 점에서 (엘리트 양성을 위해 투자해야 하는가? 다수의 대중을 위한 운동에 투자해야 하는가?) 엘리트 스포츠가 좀 잘못됐다고 생각했었는데..이글을 읽으니 한참 잘못됐네...
    어우..이래서 내 중학교 친구도 탁구하다가 관뒀구나...걔도 맨날 4교시 하고 운동장에서 뺑뺑이하고 막 그랬었는데.....
    역시 우리나라는 순위에 목숨 거는구나..즐거움은 죄악인 나라구만....
  • 프로필사진 BlogIcon lancelot50 2010.04.16 01:00 신고 림 너무 순수한거 아니삼? ㅋㅋ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