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2
Total
276,908
10-07 04:04
관리 메뉴

lancelot.com

정성일, 영화 스크린쿼터제 그리고 민족주의. 본문

보고 듣고, 느끼고

정성일, 영화 스크린쿼터제 그리고 민족주의.

lancelot50 2008. 9. 17. 21:53
영화에 스크린쿼터라는 제도가 있다.
영화관에서 우리나라 영화를 1년에 얼마간 의무적으로 상영하게 하는 제도다.

일단 정성일씨의 글을 읽어보자.

http://php.chol.com/~dorati/web/sub/sub199905.htm

정확히 얘기하면 스크린쿼터에 관한 글은 아닌데, 쉬리를 얘기하면서 스크린쿼터를 언급하는 부분이 있다.
인용하고싶은 부분은 여기인데,

너무나도 많은 사람들이 헐리우드 영화에 중독되어 있었으며, 더 나아가 헐리우드 영화와 유사하게 만든 이 영화가 너무나도 대견하게 보였던 것이다.  그것이 '쉬리'를 보는 그 수많은 영화 관객들의 기이한 민족주의이며, 국산품 애용정신이다.  드디어 우리들도 헐리우드 영화 비슷한 액션영화를 만들어낼 수 있구나, 라는 감격을 이 영화에서 맛분 것 같은 그 느낌은 영화관에 함께 앉아 있는 나를 정말 비참하게 만든다.  '쉬리'가 지지를 맏는 동안 우리는 정말로 스크린 쿼터제 폐지를 반대해야 할 근본적인 이유는 없는 것이다.  우리는 문화를 보호하기 위해서 스크린 쿼터제 폐지를 반대하는 것이지, 영화산업을 보호하기 위해서 반대하는 것이 아니다.  허릴우드 영화를 흉내내고 싶어하는 그 모든 노력은 결국에는 실패로 끝날수밖에 없는 것이다.  왜냐하면 그 노력은 결국에는 허릴우드 영화에 흡수되는 것으로 끝날 수 밖에 없는 것이기 때문이다.

그중에서도 밑줄친 부분이다.
'영화산업을 보호하기위해서가 아니라 문화를 보호하기 위해서 스크린쿼터를 반대한다.' 라는 정성일씨의 입장을 여기서 드러내고 있다.(내 생각엔 '영화산업'을 보호하는 것도 '문화'를 보호하는데 역할 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해서 논의의 여지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렇다면 스크린쿼터에 대한 당신의 입장은 무엇인가?  라고 물어볼 수 있다.
나의 입장은 과연 무엇일까?

사실 생각해보면 헐리우드 영화를 닮기를 원하는 영화를 굳이 보호해줄 필요가 있을까.  관객들도, 영화들도 그렇기를 원하는데. 

좀더 나아가면 내 생각엔 관객들은 한국인들이 주인공이된 헐리웃 영화를 원하는거같다.  헐리웃에서 주인공이 되므로서 세계에서 인정받고 최강이 되었다고 생각하는 이상한 민족주의.

이것의 시작은 사실 '서구화'를 '선진화'와 동일시하고, '서구=미국'을 역시 동일시하는 우리나라의 부끄러운 민족주의가 아닌지.

민족주의란건 결국 '남보다 우리가 낫다'라는 걸 얘기하게 마련이고, 그런 것은 미국이 세계에서 제일 힘이 센 현실에 비춘다면 결국 우리나라의 미국화를 원할 수 밖에 없게된다. 
그자리에 들어가길 원하는거지.  미국처럼 힘이 세서 지 맘대로 하기를 원하는,  변태적인것이다.


스크린 쿼터를 지지한다면 결국 이런것들을 보호해주게될테니 참 암담하다.

내 생각에 중요한 것은, 스크린쿼터보다는, 문화를 보호할 수 있는 다른 장치를 마련하는게 좋을 것 같다.  돈만 엄청투입해서 폭력적으로 영화 상영관을 장악하고 강제로 관객들을 보게 만드는 그런 영화들에 제한을 가하는, 그래서 힘없고 돈 없는 영화들도 어느정도 알려질 기회를 주는 그런 제도가 필요할 것 같다.



덧.
정성일씨의 글은 항상 이것저것 여러가지를 생각하게 만들어주어서 자극이 된다.
7 Comments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9.17 23:20 저도 예전부터 그런생각을 했었는데 공감이 가네요.
    문화주권을 지키겠다는 우리 영화가 헐리웃 영화인양 다양성을 파괴하는
    방식으로 상업적 성공을 추구하고 있는 작금의 현실이 참 아이러디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 마이너리티 쿼터로 바꿔볼 필요가 있다는 생각도 한번 해봅니다. 글 잘 읽고 갑니다. ㅎㅎ
  • 프로필사진 BlogIcon lancelot50 2008.09.17 23:45 신고 영화에 관계하시는 분이신가봐요.
    글 잘읽었다고 하시니 웰케 부끄러운건지.

    마이너리티쿼터라. 용어가 있나봐요? 그런거 좋네요.ㅎㅎ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9.18 00:47 영화에 관계라고는 영화에 관심과 애정이
    좀 있는거뿐이예요. 제가 부끄럽습니다. ^^;
  • 프로필사진 바람돌이 2008.09.18 02:03 몇년전에는 상당한 경쟁력을 가졌다고 자부했었는데, 이제 우리가가진 문화적 컨텐츠가 바닥나고 있는지... 드라마도 영화도 시들하네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류가 되기 전까지 보호해줘야하지 않을까요 ? 그리고, 이 정책이, 적어도 몇년전에는, 헐리웃 영화에 경쟁하는 세상에서 거의 유일한 자국 영화를 유지해주지 않았나오. 다만 영화인들이 스크린쿼터에 기대어 아무일도 하지 않는 상황은 어떻게든 막아야 겠죠.
  • 프로필사진 BlogIcon lancelot50 2008.09.18 04:20 신고 보호하는게 우리영화산업이 성장하는 길임은 분명합니다.
    하지만 제 얘기는 그 얘기가 아니고, 보호받을 가치가 있는 것을 보호해야하지 않느냐 하는 거지요.
    '헐리우드 영화에 경쟁하는 세상에서 거의 유일한 자국영화' 라는 작품들은 대부분 헐리우드 영화의 판박이 작품들이 많았잖아요.
    그런 헐리우드 영화의 복제품들은 보호받을 필요가 없다는 생각은 정성일씨의 논지를 빌어 얘기했구요.

    결국 논의는 영화산업에 대한 보호도 문화를 보호하는데 일조를 할수 있느냐 아니야 로 가야할수밖에 없을거같네요.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9.18 03:36 지나가다 답글 씁니다.
    저도 영화를 좋아하는 1인으로서 아직은 우리나라가 스크린 쿼터라는 보호아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민족주의, 자국에 대한 애국심 이런 것이 아니라 우리나라 영화 발전을 위해서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스크린 쿼터의 부작용, 이른바 한국영화가 보호 속에 안일하게 생산될 수도 있다는 것이 문제이긴 하지만요.

    하지만 아직은 영화의 다양성 면에서나 독립영화에 대한 관객들의 호응(물론, 요즘에 작은 영화들이 그나마 설 자리가 생기고 있긴 하지만, 아직은 부족하다고 생각)이 덜 하기 때문에 그 영화들을 위해서라도 쿼터제를 유지해서 개봉이라고 할 수 있게끔(요즘, 한국 영화 중에 개봉도 못 하고, 아니면 미뤄지는 경우가 허다하죠. 문소리의 '사과'같은 경우.)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한국 블록버스터 같은 경우에는 쿼터제를 유지하건, 안 하건 영향을 많이 안 받는 다고 생각합니다.(얼마전 '놈놈놈'과 같이요) 그만큼 대작 한국 영화에 대한 수요는 어느 정도 있고 또한 대형 배급사들과 멀티플렉스의 연계 속에서 그 영화들은 쿼터제가 시행되지 않더라도 상영관 유지를 할 수 있을 겁니다.

    하지만 독립영화들은 그렇지 못하죠. 그나마, 여러 멀티플렉스들과 독립영화 상영관들이 속속들이 생겨나고(모 멀티플렉스 영화관의 '무비 꼴라주) 관객들의 수준도 높아졌지만, 아직은 초기단계라고 생각합니다.

    결론은, 아무리 우리 영화의 경쟁력 향상 등을 위해서 스크린 쿼터제를 없앤다고 하더라고 그것은 한국형 블록버스터의 향상만 가져올 뿐, 소규모 자금으로 꾸려지는 독립영화 등에는 해당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굳이 수억의 개런티, 몇 십억의 제작비가 아니더라도 그 영화의 잠재력과 연출력, 연기력을 높이 살 수 있을 만큼의 관객들의 눈이 높아질때까지는 스크린쿼터 축소에 대해서는 유보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아, 오랜만에 스크린 쿼터제에 대해 이야기하니 제가 말이 너무 많았나 봅니다.
    이 문제에 대해 다시 일깨워준 원글님에 감사 표합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lancelot50 2008.09.18 04:14 신고 그렇지요.
    이건 '영화산업을 보호하는것이 문화를 보호하는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가' 하는 논의로 나아가야되는데, 그런 생각을 해보기엔 제가 너무 아는게 없네요(사실 이 논의는 산업을 이만큼 보호했더니 이만큼 영화문화의 다양성이 증가했더라~ 와같은 객관적 자료를 가져오기가 좀 힘들어서 누가 해도 '내 신념은 이래'라는거 이상의 얘기가 되기 힘들거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댓글쓰기 폼